•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스마트폰 수장에 노태문…‘트로이카 체제’는 유지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삼성 스마트폰 수장에 노태문…‘트로이카 체제’는 유지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2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정 속 변화' 사장단 인사 단행
갤럭시 신화 쓴 노태문 전진배치
성과주의 기반 세대교체에 방점
이인용 CR사장 복귀 '준법경영' 속도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달가량 미룬 2020년 사장단 인사를 20일 단행했다. 성과주의 기조 아래 ‘안정 속 변화’를 택했다는 평가다. 김기남·김현석·고동진 등 3명의 부문별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해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하는 한편, 50대 초반의 젊은 리더인 노태문(52)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을 스마트폰 사령탑인 무선사업부장으로 선임해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구상이다.

삼성전자는 20일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58)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2018년 네트워크사업부장으로 부임한 이후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종합기술원 황성우(58) 부원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김기남 부회장이 겸임하던 종합기술원장을 맡게 되고, 재무관리 전문가인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최윤호(57) 부사장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SDS 사업운영총괄 박학규(56) 부사장은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에 대해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성장 주도 의지를 확고히 하는 한편 성과주의 인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사장단
삼성전자 2020년도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전경훈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황성우 종합기술원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제공=삼성전자
젊은 인재의 전진배치도 눈에 띈다. 삼성전자는 고동진 IM부문장이 겸직하던 무선사업부장에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을 발탁하며 ‘세대교체’에도 나섰다. ‘갤럭시 신화’를 일군 노 사장은 지난해 삼성전자 인사에서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이번 인사를 통해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사령탑을 맡게 됐다. 삼성전자는 “52세의 젊은 리더로서 스마트폰 시장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참신한 전략을 제시하고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 김기남 부회장과 소비자 가전의 CE 부문장 김현석 사장, IT·모바일 분야의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모두 유임됐다.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수출규제 등 대내외 경영환경이 여전히 녹록치 않은 만큼 사업 전반에서 안정적인 기조를 유지해 리스크를 줄이고 사업부간 시너지 창출과 미래 먹거리 발굴에 집중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3인의 CEO가 각기 겸직하고 있던 종합기술원장, 생활가전사업부장, 무선사업부장 업무를 떼어내 부담을 줄인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관측된다. 생활가전사업부장의 경우 이날 사장단 인사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인사에서는 삼성전자의 ‘준법경영’ 의지도 드러난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 등 삼성의 ‘대외 창구’ 역할을 맡아오다 2017년 11월부터 사회공헌업무를 총괄하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인용 고문이 대외업무(CR·Corporate Relations) 담당 사장으로 복귀한다. 이 사장은 삼성이 쇄신의지를 담아 오는 2월 초 출범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사내인사로는 유일하게 위원으로 내정돼 있다. 삼성전자는 이어지는 조직개편을 통해 준법감시위 지원 조직을 신설하는 등 ‘뉴삼성’을 향한 행보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0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마무리해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