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새해 우리 경제 반등…규제혁신 통해 흐름 살려 나갈 것”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8.7℃

베이징 1.6℃

자카르타 25.8℃

문재인 대통령 “새해 우리 경제 반등…규제혁신 통해 흐름 살려 나갈 것”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출호조, 반도체·자동차 증가 추세
혁신적 포용국가 건설 노력 지속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새해 들어 우리 경제가 나아지고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긍정적 흐름을 적극 살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가 경제 체질을 바꾸기 위해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역량을 집중한 성과이자 무엇보다 국민 모두의 노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수출 호조”라며 “연초부터 1일 평균 수출이 증가로 전환됐다. 2월부터는 월간 기준도 증가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이 된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주력 제조업이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게 큰 힘”이라며 “우리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는 세계 업황 개선으로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실적이 좋아지고, 연간 수출 실적도 증가로 반등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자동차 산업은 지난해 수출 물량이 조금 줄어든 가운데서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친환경차 등 고가 차량의 수출 호조로 수출액이 증가했다”며 “올해도 이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조선업에 대해서도 “올해 전세계 선박 발주가 지난해보다 50%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2~3년간 생산과 고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통관 기준으로 집계되는 수출액도 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규제혁신 속도·외국인 관광객 2000만 시대·K브랜드 도약

문 대통령은 “수출 품목이 신산업과 5G 연관 산업, 2차 전지 등 고부가가치 품목으로 다변화되고, 신북방·신남방 지역으로 수출 시장이 확대되는 것도 우리 경제의 좋은 흐름”이라며 “위축됐던 경제심리도 살아나고 있다. 실물경제의 바로미터가 되는 주식시장이 살아나는 것도 우리 경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것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런 긍정적 흐름을 적극 살려 나가겠다”며 “투자와 내수, 수출 진작을 통해 경제 활력을 힘 있게 뒷받침하고, 규제 샌드박스 성과를 더욱 확대해 나가면서 데이터 3법 통과를 발판으로 규제혁신에 한층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신산업 육성에 더욱 힘을 쏟고, 혁신 창업 열풍을 확산해 경제에 역동성을 불어넣겠다”며 “또 올해를 외국인 관광객 2000만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만들고, K-컬쳐, K-콘텐츠, K-뷰티, K-푸드가 세계로 뻗어나가게 하여 대한민국 K를 세계 브랜드로 도약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포용성을 강화하는 노력도 꾸준히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지니계수, 5분위 배율, 상대적 빈곤율 등 3대 분배지표가 모두 개선된 것은 우리 사회의 괄목할만한 변화로 지금까지의 성과를 더욱 발전시켜 혁신적 포용국가의 틀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가오는 설 명절과 관련해선 “명절이면 먼저 생각나는 것이 어려운 이웃”이라며 “민생 안전과 서민 지원 등 설 연휴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라”고 관계 부처에 주문했다. 또 “교통과 안전관리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며 “편안한 귀성길이 되도록 특별 교통대책을 빈틈없이 시행하고 연휴 기간 의료서비스 이용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