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나푸르나 실종 나흘째…엄홍길 “금속탐지 반응…신호 깜빡였다”(종합)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안나푸르나 실종 나흘째…엄홍길 “금속탐지 반응…신호 깜빡였다”(종합)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엄 대장 "눈과 얼음 함께 무너져 사고 현장상황 생각보다 심각하다"
정부, 상황점검단 구성…"신속 수색·구조작업 지시"
이륙 준비 중인 네팔군 구조헬기<YONHAP NO-3679>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를 수색하기 위해 20일(현지시간) 네팔군 구조인력이 추가로 투입됐다. 네팔 포카라공항에서 이륙 준비 중인 네팔군 구조헬기 모습./연합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교사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지 나흘을 넘긴 가운데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현장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신호가 탐지됐다고 20일 밝혔다.

수색작업은 19일 오후 새로운 눈사태와 기상악화로 중단됐지만 20일 오전 8시(현지시간) 현지 주민을 중심으로 도보 수색이 재개됐다. 네팔군 구조인력도 추가 투입됐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은 따로 헬기를 타고 해발 3700m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 산악구조센터로 향해 드론을 포함한 수색 장비를 포카라로 가져왔다.

엄 대장은 “19일 오후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 헬리콥터가 금속 탐지 장비를 활용해 수색 작업을 하던 도중 신호를 감지했다고 전해 들었다”고 20일 말했다.

엄 대장은 “사고 지점에 헬리콥터를 낮게 띄워 탐지했는데 깜빡깜빡하는 신호가 잡혔다”고 설명했다. 현재 네팔구조대는 금속 탐지 기계를 한 대 보유하고 있으며 20일에도 이 기계를 이용해 현장 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사고 현장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며 “짧은 기간에 눈이 상당히 많이 온 데다 어젯밤에 또 눈사태가 났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사고지역 실종자 추정 재킷 발견...엄홍길, 드론 띄울 예정

사고 지역에서는 실종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재킷도 한 점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엄 대장은 수색 장비를 점검한 뒤 사고지점을 향해 드론을 띄울 예정이다.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해발 3230m 안나푸르나 데우랄리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2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다른 그룹 소속인 네팔인 가이드 1명도 함께 실종됐다.

안나푸르나 트레킹은 코스가 다양해 일반인들도 많이 도전하고 있지만 현지인들은 사고지점이 촘롱 지역에서 시작하는 트레킹 루트 중 가장 위험한 곳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사고 현장에 접근한 이들은 “눈만 쏟아진 게 아니라 오래전부터 높은 지대에 쌓였던 엄청난 크기의 얼음덩어리가 함께 무너졌다”고 전했다. 네팔 당국은 기상악화 가운데 “수색 작전에 20일이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충남교육청은 이날 조기 귀국 요청에 따라 눈사태를 만났지만 살아남은 교사 7명 중 지원단에 합류한 1명을 제외한 6명이 21일 카트만두로 이동해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고 밝혔다.

실종이 나흘을 넘기자 정부 부처에서도 긴급 수색 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박영식 주네팔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사고 현황과 현지 수색·구조 상황을 보고받고 “실종자 구조에 총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상황점검단을 구성하고 “교육봉사를 떠났다가 사고를 당한 네 분 선생님의 신속한 수색과 실종자 가족 지원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