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현역 ‘하위 20%’ 22명에게 개별 통보···명단 비공개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민주당, 현역 ‘하위 20%’ 22명에게 개별 통보···명단 비공개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경선에서 불이익을 받는 현역 의원 ‘하위 20%’ 해당자를 대상으로 개별 통보에 착수하는 등 4·15 총선을 향한 발걸음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강철규 위원장)가 진행한 현역 의원 평가 결과 하위 20%에 든 의원 22명에게는 지난 주말부터 개별 통보가 시작됐다.

당규에 따르면 통보를 받은 당사자는 48시간 이내에 공천관리위원회(원혜영 위원장)에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공관위는 21일 회의에서 이의신청 기한 시작 시점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하위 20% 해당자 명단을 외부에는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명단 공개는 안 된다”고 못 박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애초 하위 20% 명단 전체 공개 방안을 검토했으나, 소속 의원들의 반발이 상당했다.

다만, 공관위 내부에서는 여전히 명단 공개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부 방침은 ‘공개 불가’지만, 공관위가 21일 회의에서 이 내용에 관해 다시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명단이 공개되지 않고 개별 통보되더라도 평가가 저조한 현역 의원들에 대한 불출마 압박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구상도 구체화하고 있다.

민주당은 최고위에서 설 연휴가 지난 뒤인 1월 말 또는 2월 초에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낙연 특별선대위원장의 ‘투톱 체제’로 일단 선대위를 띄우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는 ‘권역별 공동선대위’ 등 기존 구상안을 위한 진용이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일단 이 전 총리가 할 수 있는 역할에 힘을 싣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 관계자는 “이 전 총리가 더 전면에서 일하게 해드릴 필요가 있다”며 “선거가 임박해야 유세본부가 필요한 것인데, 그런 점에서는 당장 모든 것을 확정할 것까진 없고, 단계별로 선대위를 띄울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는 전략공천 대상지 15곳을 제외한 238개 지역구에 출마할 후보 공모를 시작했다.

민주당은 오는 28일까지 공모를 마감하고, 오는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서류심사를, 내달 7일부터 10일까지 면접 심사를 각각 진행할 예정이다.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한 예비후보 적격 여부를 심사한다.

앞서 검증위는 김 전 대변인에게 ‘부동산 논란’과 관련한 소명자료 제출을 요구하며 심사를 보류했다.

검증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공천 심사가 아닌 예비후보 심사이기 때문에 심사 잣대가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김 전 대변인을 둘러싼 ‘부동산 논란’이 계속 거론되는 데 대해 부담감을 느끼는 기류도 포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