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민부론, 한국경제 살릴 것”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황교안 “민부론, 한국경제 살릴 것”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당 경제자문단 '힘을드림팀' 출범
공약작업·후속 입법조치 속도전 주문
한국당 경제자문단 출범식<YONHAP NO-383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제자문단 ‘힘을 드림(Dream)팀’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경제를 살리는 것은 어렵지 않은데 경제 살리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문재인 정권을 정말 규탄하고 싶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제자문단 ‘힘을 드림(Dream)팀’ 출범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제자문단은 ‘청년희망드림팀’ ‘일자리많이드림팀’ ‘경쟁력올려드림팀’ ‘맞춤형복지드림팀’ ‘시장활력드림팀’ 등 5개 팀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총선 경제분야 정책과 공약 마련을 뒷받침할 자문기구로 활동한다. 지난해 9월 황 대표가 발표한 경제정책 민부론 정책 과제 공약화와 후속 입법조치 등의 작업도 진행한다.

특히 황 대표는 “국민들이 부자 되는 경제이론, 민부론의 공약작업과 후속 입법 등 실천 작업들을 뒷받침할 기구, 그것이 바로 자문단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의 대한민국 경제는 징비록을 만드는 것에서 끝날 수 없고 대안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만든 것이 국민을 부자되게 만드는 경제 민부론이었다”면서 “하지만 민부론 만드는 것에서 끝날 수도 없다”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입법화할 것은 입법화하고 우리 의식을 바꿀 부분들은 바꿔야 한다”면서 “우리가 생각하는 민부론이 실제로 경제를 살리는 정책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들을 앞으로도 많이 해 달라”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입에 늘 붙이면서 ‘경제와 민생은 자유한국당이다’ 이런 말로 대한민국 경제를 살려낼 수 있는 우리 ‘힘 Dream팀’이 돼 주기 바란다”고 기대했다.

또 황 대표는 “공약들도 우리가 차근차근 내놓고 있는데 그동안 학자적 관점에서 내놨던 공약들을 이제 국민적 관점으로 조금 치환해서 쉽게 만드는 작업들도 앞으로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결과적으로 우리들이 만들어낸 이 민부론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 힘써주면 저희도 최선을 다해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