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21일 ‘조국 비판’ 김경율 만남···화두는 ‘공정’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안철수, 21일 ‘조국 비판’ 김경율 만남···화두는 ‘공정’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 방문한 안철수 5·18 묘역 참배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열사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21일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를 옹호하는 전문가들을 비난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난다.

안 전 의원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만남에서는 ‘제 식구 감싸기’로 자정능력을 잃은 일부 시민단체에 자성을 촉구하고, 21세기 시민단체 역할에 대해 경청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회계사인 김 전 집행위원장은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조국은 적폐청산 컨트롤타워인 민정수석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 드셨다”고 비판했다.

또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을 향해 욕설을 섞어가며 “위선자 놈들아, 구역질 난다” 등으로 맹비난했으며, 이후 논란이 되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김 전 집행위원장과 만남은 안 전 의원의 정치 활동 재개 후 두번째 공식 일정이다.

두 사람 대화의 화두는 ‘공정’이 될 전망이다. 공정 사회와 사회 정의에 대한 대화를 나누면서 ‘공정한 사회’로의 지향점을 구체화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전날 공항에서 가진 귀국 회견에서도 “지금 한국 사회는 공정의 실종을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게 체감하고 있다”며 “부모가 누구냐에 따라 대학이 결정되고, 스타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꿈과 열정은 팬들의 사랑에도 불구하고 불공정의 문턱을 넘지 못한다”고 진단한 바 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데 이어 자신의 정치적 지지기반이던 호남을 방문했다. 광주에서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전남 여수의 장인 산소를 찾아 성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