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새보수당 양당 간 통합협의체 구성키로…황교안·유승민 회동 추진(종합)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한국당·새보수당 양당 간 통합협의체 구성키로…황교안·유승민 회동 추진(종합)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당-새보수당 통합논의 본격화<YONHAP NO-4621>
박완수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새로운보수당이 제시한 통합을 위한 양당간 협의체에 공감한다고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이양수 의원, 박 사무총장, 김상훈 의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0일 새로운보수당이 요구한 양당 간 통합협의체 구성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설 연휴 전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의 회동도 추진하기로 했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도 양당 간 협의체에 대해서는 앞으로 통합을 위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협의체 구성을 위한 시기라든지, 협의체를 공개할지 비공개로 할지 등의 부분에 대해선 양당 간 내부적으로 충분히 조율해 진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회견에 함께 자리한 김상훈·이양수 의원을 소개하며 “새보수당과의 협의를 양당 간 진행한다고 하면 두 분 중 한 분이 대표로서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한국당이 오늘까지 양당의 통합협의체를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면서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했다.

한국당이 반나절만에 이에 응하면서 그간 삐걱댔던 보수 진영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김상훈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대표는 통합으로 가는 길에 여러 가지 장애물을 같이 걷어내는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새보수당 요구를 받아들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설 연휴 전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부분도 실무적으로 논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통합창구를 혁통위와 양당 협의체로 이원화하는 데 대해서는 “이 내용 자체가 새보수당에서 논의됐고, ‘한국당이 발표했으면 좋겠다’고 한 것”이라면서 “박형준 혁통위원장과도 상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본적 통합 논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플랫폼에서 해나가고 정당 간 실무적 논의는 한국당, 새보수당의 위임받은 위원과 같이 논의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박 총장은 “전체적인 논의는 혁통위에서 하되, 새보수당처럼 개별 당 대 당 논의가 필요하다고 하면 미래를 향한 전진당 4.0(전진당)이나 우리공화당 쪽에도 문호를 개방하고 개별 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새보수당의 반발에도 우리공화당이 여전히 통합 대상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보수통합 전체를 위해 문을 열어놓는 입장이라 그런 부분도 보수 전체를 위해 논의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양수 의원은 “물밑에서 협상하는 다양한 채널과 창구가 있다”면서 “그동안 가동이 돼왔고 앞으로도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당장 내일이라도 만나서 필요한 사항을 논의해 속도를 낼수록 국민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