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태경 “한국당, 양당협의체 화답 환영…총선 승리 대장정 시작”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12.3℃

베이징 9.1℃

자카르타 29.8℃

하태경 “한국당, 양당협의체 화답 환영…총선 승리 대장정 시작”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하태경-오신환<YONHAP NO-2184>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와 오신환 공동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7차 당대표단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20일 자유한국당이 새보수당이 요구한 양당 간 통합협의체 구성을 수용한 것에 대해 “한국당의 화답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보수가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주창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개혁 시늉만 해서는 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한다. 총선 승리를 기약하지 못한다”면서 “혁신적인 보수재건과 통합이야말로 총선 승리 대장정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보수당과 한국당은 지는 통합이 아닌 이기는 통합, 플러스 통합, 원칙 있는 통합, 박수 받는 통합을 반드시 성사시켜야 한다”면서 “통합 논의 전 과정에서 보수재건 3원칙은 일관되게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책임대표는 “한국당이 보수재건 3원칙을 일관되게 실천하는지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양당 협의체를 통해 새보수당과 한국당의 혁신통합 방안을 논의하겠다”면서 “내일(20일) 오전 양당 협의체에 참여하는 새보수당 창구를 정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한국당이 오늘까지 양당의 통합협의체를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면서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했다.

이에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도 양당 간 협의체에 대해서는 앞으로 통합을 위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수용 의사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