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신격호 빈소 찾은 황교안 “고인 뜻 받들어 살기좋은 나라 될 수 있게해야”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故 신격호 빈소 찾은 황교안 “고인 뜻 받들어 살기좋은 나라 될 수 있게해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2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
20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전현직 임원 등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았다.

황 대표는 조문을 마치고 나와 “고인(정 명예회장)에 대한 얘기를 나눴고, 정주영·이병철 회장 등 경제를 살리기 위해 애 쓴 분들 얘기를 하며 고인의 뜻을 기렸다”면서 “우리 경제가 어려울때 정말 큰 기여를 하셨고 이만큼 살게 된 데는 기업들의 역할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가 이런 분들의 뜻을 잘 받들어서 경제가 부강하고 국민이 살기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신 명예회장은) 나라가 어려운 때 경제를 살리기 위해 일본과 한국을 오가면서 많은 노력을 하셨다”면서 “그 뜻을 잘 받들어서 한·일 양국간의 미래를 향한 관계 개선이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도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정 총리와 황 대표는 우연히 조문 시간이 겹쳐 같은 엘리베이터를 이용했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뒤 정 총리는 황 대표에게 먼저 빈소에 들어갈 것을 권했다. 이어 정 총리는 황 대표가 방명록을 작성하는 동안 뒤에서 기다리다 황 대표가 빈소에 들어간 뒤에야 뒤따라 빈소로 향했다.

15분가량 머무르다 먼저 나온 정 총리는 “고인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었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원래 저도 기업(쌍용그룹)에 있었고 고인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분”이라면서 “산업자원부 장관을 할 때 고인과 어떻게 기업을 일궜는지 대화를 나누고 가르침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고인은 불굴의 의지로 기업을 일궜다”면서 “다음 젊은 세대도 그런 의지로 미래 산업을 가꾸고 그 유지를 받들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