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모 외출한 사이 홀로 집에 있던 22개월 영아 숨진 채 발견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0.6℃

베이징 5℃

자카르타 26℃

부모 외출한 사이 홀로 집에 있던 22개월 영아 숨진 채 발견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생후 22개월 된 아이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7시40분께 광주 서구 한 아파트에서 생후 22개월 된 A군이 숨졌다는 친모 B씨(23) 친구의 신고를 접수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친모 B씨는 A군을 재운 뒤 지난 18일 밤 11시께 외출해 신고자인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친부 C씨(27) 역시 B씨보다 4시간 앞서 집을 나가 밤새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부모가 외출한 사이 집에 홀로 남은 A군이 잠을 자던 중 굴러 침대 매트리스와 추락방지용 범퍼 사이에 낀 것으로 보고 있다.

부검을 진행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군의 사인에 대한 1차 소견으로 '압착성 질식사로 보인다'는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부모가 숨진 A군을 신체적으로 학대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모가 A군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한 것으로 보고 아동학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