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민생사법경찰, 설 명절 맞아 식품위생법 위반업체 3곳 적발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1.1℃

베이징 18.1℃

자카르타 28℃

대전민생사법경찰, 설 명절 맞아 식품위생법 위반업체 3곳 적발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민생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판매
대전민생사법경찰이 적발한 유통기한 경과한 제품/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민생사법경찰은 설 명절을 맞아 설 성수식품 식용유지류 등 제조·가공업소를 대상으로 지난 7일부터 기획수사를 실시해 식품표시광고법 및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 3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생산·작업일지 및 원료수불부 등 서류 미 작성 △표시사항 미표시 제품을 사용 목적으로 보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허위·과대광고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진열 판매 위반 등이다.

이번 기획수사조사결과 동구 A업체는 생산 작업 일지 등 서류를 작성하지 않고 참맛기름 제품을 제조해 3600kg(1800만원 상당)을 판매했다.

동구 B업체는 들깨기피가루를 제조·가공해 자가 품질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1kg씩 포장해 음식점에 43kg(30만1000원 상당)을 판매했고, 제품보관 냉장창고에 무 표시 상태로 52kg을 보관하다 표시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서구 C업체는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면서 영업장 옆 통로에 제품명을 표시하고 항암(종양)작용, 함염작용, 합병증예방 등 부당한 표시와 광고를 하면서 에버에퓨터버섯균사체 10박스(567만원 상당)판매하다 적발됐고, 유통기한이 경과된 차가버섯분말 등 11종을 판매대에 판매를 목적으로 진열 보관하다 현장에서 단속됐다.

시는 다음 달 말까지 기획감시 활동을 실시해 성수식품 뿐만 아니라 동절기에 시민들이 많이 찾는 식품을 중점 감시해 시민 건강과 생활안전을 위협하는 민생사범과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할 방침이다.

김종삼 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부정한 방법으로 공정한 경제 질서를 해치는 일부 업체로 인해 법을 지키는 업체가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부정·불량식품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식품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