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 영입…“안보의식 깨워줄 인재”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9.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

한국당,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 영입…“안보의식 깨워줄 인재”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안보 위기, 실제 안전한 안보로 바꾸는 행동 시작"
신범철 "한국당, 정책 정당으로 변모시킬 것"
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4·15 총선을 위한 다섯번째 영입인사인 외교·안보 전문가인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 센터장은 1995년부터 한국국방연구원에서 북한 문제와 함께 외교·안보 분야 등에서 연구 활동을 펼쳐온 전문가다./연합
자유한국당은 21일 외교·안보 전문가인 신범철(49) 전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을 다섯번째 인재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2020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신 전 센터장에 대해 “젊고 안보영역에서 아주 해박하다. 설명도 잘해서 방송에 나가면 국민들이 어려운 (외교·안보) 이슈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한다”면서 “국민들의 잠자고 있는 안보의식을 깨워줄 수 있는 인재”라고 소개했다.

황 대표는 “신 전 센터장을 우리 당으로 부른 것은 우리 당이 아니라 나라가 부른 것”이라면서 “우리의 안보가 무참하게 무너지는 상황에서 어떻게 나라를 지킬 것인가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신 전 센터장의 영입을 통해 우리가 계속 말한 안보 위기를 실제로 안전한 안보로 바꾸는 행동을 함께 시작하려고 한다”며 “그 선봉에 신 전 센터장이 항상 앞장서고 한국당이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말로만 하는 남북대화가 아닌 진전 있는 남북대화, 말로만 하는 비핵화가 아닌 북핵폐기가 정책적으로 이뤄져 나갈 수 있는 노력을 함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신 전 센터장은 “한국당을 정책 정당으로 변모시키는데 헌신하겠다”면서 “제가 가진 외교·안보 지식을 총 동원해 한국당이 올바른 정책을 내세우고 정부를 제대로 견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 전 센터장은 1995년부터 한국국방연구원에서 북한 문제를 비롯해 외교·안보 분야 연구 활동을 펼쳐왔다. 충남대 법대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과대학 대학원을 수료했으며, 국방부 장관정책보좌관, 외교부 정책기획관, 국립외교원 교수 등을 지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