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한국당 위성정당 창당, 특권에 대한 옹색한 고집”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8.7℃

베이징 1.6℃

자카르타 25.8℃

이인영 “한국당 위성정당 창당, 특권에 대한 옹색한 고집”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의 (총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은 특권에 대한 옹색한 고집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당은 과감하게 비례대표 15석을 내려놓고 다수당의 특혜를 포기했다”며 “ 국민의 지지보다 훨씬 많은 의석을 차지하는 선거법을 고집하는 것은 오직 한국당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의 눈을 속이는 위성정당이 당의 미래를 지킨다는 말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눈속임은 눈속임일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국민을 얕잡아보고 눈속임으로 만드는 위성정당의 앞 길에 유권자들의 거대한 심판만이 있을 뿐”이라며 “이번 선거법에 대한 논란은 과거의 강물에 흘러보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정치를 더이상 웃음거리로 만들어선 안된다”며 “한국당이 오기의 정치를 버리고 정치 정상화의 길로 속히 귀환해 주실 것을 간절하게 기대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