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제조 소기업 위한 전용 지원사업 신설…최대 5천만원 지원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7.8℃

베이징 4.6℃

자카르타 27.4℃

중기부, 제조 소기업 위한 전용 지원사업 신설…최대 5천만원 지원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출 120억원 이하 제조 소기업 대상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제조 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585억원을 투입해 1800개 제조기업을 집중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전문가 진단과 평가를 거쳐 컨설팅, 기술지원, 마케팅 등을 패키지 형태로 묶어 최대 5000만원까지 바우처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산업(업종), 지원 시기 등은 지역 주력산업, 지역 위기산업, 대기업 이전에 따른 피해산업 등 지역의 특성과 여건 등을 감안해 지역별 위원회(위원장 지방중기청장)에서 심의를 통해 결정한다. 지역별 위원회는 지방중기청, 지자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지역본부, 코트라,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이다.

지원방식은 패키지 지원 방식이고 보조율은 매출액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50억원 초과 120억원 이하는 50% △10억원 초과 50억원 이하 70% △3억원 초과 10억원 이하 80% △3억원 이하는 90%까지 지원하는 등 자금조달이 어려운 소기업일수록 지원 비율을 높였다.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발급받은 바우처를 희망하는 서비스 수행기관(제조 혁신 바우처 플렛폼에 등록된 572개 기관)에 사용하고,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등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중기부는 지역마다 중점 육성 산업(업종), 침체 산업, 시급히 지원할 사업 등 경제 여건이 다르기 때문에 지역의 실정에 맞는 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 기업마다 겪고 있는 어려움 역시 제각기 다름에 따라 정확한 진단과 함께 기업의 요구에 따른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해 작지만 강한 제조 기업으로 육성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이달 말 중기부(지방중소벤처기업청 포함)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지역별 사업공고를 확인한 후 중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