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문의장 아들 공천 논란에 “일반적인 상식과 다른 결정 안해”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0.4℃

자카르타 25℃

민주당, 문의장 아들 공천 논란에 “일반적인 상식과 다른 결정 안해”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생각에 잠긴 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씨의 4·15 총선 출마를 두고 불거진 ‘공천 세습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일반적인 상식과 다른 결정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이해찬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성환 의원은 21일 기자들에게 “문 의장 아들 공천 문제는 당도 매우 유의하고 있다”며 “특별히 기자들을 걱정시키지 않도록 우리가 잘하겠다”고 밝혔다.

문석균씨는 현재 민주당 경기도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직을 맡고 있다. 문씨는 지난 11일 북콘서트를 열고 의정부갑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까지 마쳤다. 문 의장의 지역구인 의정부갑은 문 의장 불출마로 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해졌다.

‘공천 세습 논란’은 민주당 안팎에서 큰 악재로 급부상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를 겪으면서 공정과 정의가 우리 사회의 핵심 화두로 떠올랐다. 이러한 상황에서 문 의장 아들의 총선 출마는 민주당 지지율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민주당에 대해 공감능력이 부족하다. ‘내로남불’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며 우려를 전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번 설에 민심을 제대로 듣고 설 이후에 이뤄질 국회 운영에 대해 민심이 제대로 반영된 국회 운영을 하겠다”며 “공감능력을 더욱 키우려 노력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한국방송(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자녀가 부모의 대를 이어 국회의원을 한다는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부모가 현역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 특히, 그 다음 임기에 바로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해찬 대표가 특별한 언급은 없었지만 당내 의원이나 지도부 중 우려를 보여주는 분들이 있다”며 “이번 사안은 ‘지역구 세습’을 넘어 전체 선거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당 지도부의 판단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