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무현 사위’ 곽상언 변호사, 22일 민주당 입당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0.4℃

자카르타 25℃

‘노무현 사위’ 곽상언 변호사, 22일 민주당 입당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121_173522629
사진= 곽상언 변호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48) 변호사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곽 변호사와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등의 입당 기자회견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그간 당내에서 출마 전망이 흘러나왔던 곽 변호사는 충북 ‘동남 4군’(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구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곽 변호사는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법과대학원에서 법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제43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중국 화둥정법대학교 한국법연구센터 초빙교수 등을 지냈고 현재는 법무법인 인강 대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곽 변호사는 2003년 노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성하기 직전에 딸 정연씨와 결혼했다.

강태웅 전 부시장은 최근 서울시 직원들에게 보낸 작별 인사 글에서 “30여년간 몸담아온 정든 서울시를 떠나 정치라는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서울 용산 지역구에 도전하는 강 전 부시장은 용산고와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나와 제33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후 서울시 행정국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쳤다.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도 이날 서울 중구·성동을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하 전 수석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중구·성동지역에서 시민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으로 근무하며 전국적 활동을 해왔고, 서울시 부시장을 역임하며 지역과 특별한 인연을 맺기도 했다”며 “중구·성동을을 대한민국 최고의 사회·경제 혁신 기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