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 통해 75억 절감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0.4℃

자카르타 25℃

포항시,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 통해 75억 절감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시청사 전경
포항시청.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으로 임대료 75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22일 포항시에 따르면 환경부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 시행지침에 의거해 임대 개시 5년 후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의 시설임대료를 재산정해 조정기준일로부터 5년간 총 75억원의 임대료 예산절감 효과를 얻었다.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은 민간이 자본을 투자해 하수관로를 우·오수 분류식으로 정비 준공 후 소유권을 포항시에 이전하고 시설을 임대해 20년간 약정된 임대료 수익을 통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다.

1단계(2007년도) 사업은 2009년 11월 13일 착공해 2014년 04월 12일 완료까지 총사업비 1147억원의 민간투자로 하수관로 신설 101㎞ 사업을 완료했다.

2단계(2009년도) 사업은 2011년 1월 1일부터 2014년 6월 30일까지 총사업비 683억원의 민간투자로 하수관로 신설 39㎞ 사업을 완료했으며 현재 민간사업자가 유지관리 및 운영을 수행하고 있다.

시는 이번 변경협약을 통해 임대 개시 5년이 되는 1, 2단계 사업의 지표금리 조정과 사업수익률을 재 산정해 연간 사업수익률과 시설임대료를 포함해 5년간 매년 15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시 관계자는 “포항시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의 효율적인 유지·관리, 운영을 통해 시민보건 향상 및 운영비 예산절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