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14년 키웠던 강아지 생생히 떠올라...반려동물 정책 전환돼야”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황교안 “14년 키웠던 강아지 생생히 떠올라...반려동물 정책 전환돼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려동물 기초의료 지원·반려동물 관리기구 마련할 것"
강아지 안은 황교안 대표<YONHAP NO-336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반려견 동반카페 마포다방에서 열린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 발표에서 강아지를 안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반려동물 기초의료를 지원하고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산하에 반려동물 관리기구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려동물은 소중한 가족이다. 이제 정책도 반려동물과 반려인, 그 관계와 정서에 맞춰 전환돼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또 “동물보호를 위해 특별사법경찰관 인원을 늘리고 권한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유기견 입양자에게 진료비 20만원을 지원하고 유기견 보호기간을 최소 30일로 연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저는 14년 동안 강아지를 키웠다. 우리 식구들에게 사랑을 독차지했었다”면서 “품에 안으면 따뜻함을 느꼈고, 그렇게 마음을 나누는 친구였고 또 소중한 우리 가족이다”고 강아지를 키웠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강아지가 죽었을 때, 그 모습을 기억하고 슬픔도 아직 남아 있다. 사랑스런 모습들이 생생하게 떠오른다”면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반려인 모두 저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국당 희망공약개발단은 이날 서울 마포의 반려견 동반카페인 ‘마포다방’에서 반려인·반려동물의 복지 향상을 위한 ‘반려동물 돌봄공약’을 공개했다.

한국당은 △진료비 표준화 방안·세제혜택 마련 △명절·휴가철 반려동물 돌봄 쉼터 지원 강화 △반려동물 관리기구 마련 △동물보호 감시원·특별사법경찰관 증원 △유기견 입양 시 진료비 20만원 지원 △유기견 보호기간 최소 30일로 연장 등을 공약의 주요 내용으로 제시했다.

황 대표는 이번 공약에 대해 “특별한 정책 같다. 사람이 사는 집을 가득 채우고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반려동물과 반려인을 위한 공약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