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양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 가동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1.4℃

베이징 4.8℃

자카르타 24.8℃

안양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 가동

엄명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1
안양시는 만안보건소에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을 꾸려 24시간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제공=안양시
안양 엄명수 기자 = 경기 안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을 가동한다.

안양시는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중국인 감염환자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과 관련, 만안구보건소에 비상방역대책반 꾸렸다고 2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로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증상을 동반하며 사람 간 전파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WHO(세계보건기구)는 파악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지인 중국 우한시에는 198명의 감염환자가 발생해 4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의료진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관내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감염병 신고 및 연락 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특히 설 연휴기간에도 비상방역에 돌입하기로 한 가운데 지역내 의료기관을 비롯한 주요기관에 감염병 관리와 예방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하는 공문도 발송했다.

또 시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도 전파했다. 이와 함께 안양샘병원과 한림대병원을 선별 진료소로 지정해 운영한다.

최대호 시장은 “아직까지 한국인 환자는 없는 상태지만 발병차단과 예방에 주력하겠다”며 “특히 의료기관에서는 만약에 대비해 비상체계를 확립하고 신속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