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회동제안에 유승민 “협의 진행 후에”…설 전 담판 무산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황교안 회동제안에 유승민 “협의 진행 후에”…설 전 담판 무산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21일 “오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양당(한국당·새보수당) 의원들을 통해 제게 조찬 회동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양당 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양당 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에 만나는 것이 좋겠다는 저의 뜻을 (황 대표에게) 전달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는 24일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22일 또는 23일) 회동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유 위원장이 이에 ‘시기상조’라며 응하지 않은 것이다.

이에 따라 설 전에 전격적으로 유 위원장을 만나 통합 관련 담판을 지으려는 황 대표의 계획은 일단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유 위원장은 양당의 협의가 막 시작된 상황을 강조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이날 통합을 위한 당 대 당 협의체를 꾸리고 양당의 합당을 통한 신당 창당을 위한 실무 논의에 들어갔다.

황 대표는 설 민심을 의식해 두 당의 수장이 만나자고 한 반면, 유 위원장은 협상 과정에서의 최후 담판에 더 비중을 둔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