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미선·권진영·김성은, ‘여탕쇼’로 관객과 만난다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박미선·권진영·김성은, ‘여탕쇼’로 관객과 만난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122 '박미선,김성은,권진영의 여탕쇼', 개최 관련 보도자료
여탕쇼
개그우먼 박미선과 권진영, 김성은이 여탕에서 위험한 수다를 시작한다.

오는 3월 6일부터 SH아트홀에서 ‘박미선, 김성은, 권진영의 여탕Show’(이하 ‘여탕쇼’)가 막을 올린다.

‘여탕쇼’는 박미선의 최초 극장 공연으로, 은밀한 여탕에서 펼쳐지는 세 여자의 위험한 수다와 여자들끼리 모여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는 유일한 토크 콘서트다.

일상에 지친 주부들의 묵은 때를 여자들끼리 모여 속 시원하게 풀어줄 ‘여탕쇼’는 박미선과 김성은, 권진영의 과감한 코미디는 물론, 위험하면서도 섹시한 성인전용 입담으로 관객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모두 선물할 예정이다.

특히 ‘여탕쇼’는 본 공연에 앞서 지난해 열린 제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서 첫 선을 보여 화제도 모은 바 있다. 당시 전석 매진을 기록,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 속 막을 내려 서울에서 시작될 ‘여탕쇼’에 대한 기대치까지 끌어올리고 있다.

은밀하면서도 매혹적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여탕쇼’는 3월 6일부터 29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일요일 SH아트홀에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