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총선, 정권 심판 나서달라…혁신적 공천 기준 마련”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6.4℃

베이징 14.5℃

자카르타 30.8℃

황교안 “총선, 정권 심판 나서달라…혁신적 공천 기준 마련”

임유진 기자,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인사말하는 황교안 대표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과 첫 회동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4·15 총선과 관련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안보 심판, 경제 심판, 부동산 심판, 정치 심판에 나서달라. 저희 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국민께 드리는 세 가지 약속’이라는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되찾아올지, 아니면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내버려둘지 최종적으로 결정하셔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희 당은 가장 혁신적인 공천 기준을 마련했다”면서 “지역구 국회의원 3분의 1을 컷오프하고 현역 국회의원을 50%까지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또 “20대에서 40대의 젊은 정치인을 30% 공천해 젊은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며 “이기는 총선을 위해 당력을 체계적으로 집중시키고 체계적으로 발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보수 통합 논의와 관련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 통합은 의무”라며 “용서와 화해를 통해 우리 자신의 내일을 열고 나라와 국민의 내일을 열어야 한다”고 재차 주문했다.

그는 “이번만큼은 압도적 총선 승리를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겠다”면서 “지난 12월 범여권의 야합과 의회 폭거를 통해 날치기 처리된 선거법과 공수처법부터 되돌려 놓겠다”고 했다. 이어 “총선 승리는 안보 대전환, 경제 대전환, 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라며 “총체적 국정 대전환을 통해 나라를 정상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