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호르무즈 파병, 국민 안전 위한 불가피한 결정”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이해찬 “호르무즈 파병, 국민 안전 위한 불가피한 결정”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정부가 청해부대의 작전 지역을 확대해 사실상 ‘독자 파병’하기로 한 것에 대해 “국민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만큼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중동지역의 미국와 이란 갈등이 계속되면서 중동지역에 거주하는 2만5000명의 교민 안전이 충분히 위협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호르무즈 해협은 경제적, 전략적 요충지”라며 “수입하는 원유의 70%가 이 해협을 지나가고, 연간 170척의 우리 선박이 900여회 통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파병은 청해부재의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한 것”으로 “지휘권은 우리 군에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청해부대가 국제 사회와 협력해 국민 안전과 원유수급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