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작년 채권결제대금 5549조원…전년대비 8.3%↑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8.4℃

베이징 7.6℃

자카르타 28.8℃

작년 채권결제대금 5549조원…전년대비 8.3%↑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권 결제대금
최근 5년간 채권결제대금 추이. /제공=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채권결제대금이 5549조2000억원으로 전년대비 8.3%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장내 채권시장결제대금은 468조6000억원으로 전년(394조원) 대비 18.9% 늘었다.

시장별로는 국채전문유통시장이 359조9000억원으로 21.2% 증가했다. 장내일반채권시장은 13.3% 늘어난 14조5000억원, 장내환매조건부채권매매(Repo)시장이 12.0% 증가한 94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장외 채권기관결제대금은 5080조6000억원으로 전년(4728조6000억원) 대비 7.4% 증가했다. 장외 채권기관결제대금은 채권결제대금의 91.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국채 2595조6000억원, CD·CP 1329조5000억원, 단기사채는 1155조5000억원에 달했다.

채권거래대금 총액은 9695조6000억원(일평균 39조4000억원)으로 전년(9615조2000억원)보다 0.8% 증가했다.

한편 채권결제는 거래소 회원(증권사·은행) 간 채권·대금 결제가 이뤄지는 장내 채권시장결제와 장외시장에서 기관끼리 채권·CD·CP·전단채 매매거래 결제가 이뤄지는 장외 채권기관결제로 나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