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올해 첫 공연은 첼로 사중주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9.4℃

베이징 -1.6℃

자카르타 25.4℃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올해 첫 공연은 첼로 사중주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예술의전당은 올해 ‘아티스트 라운지’ 첫 무대로 첼로 사중주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오는 29일 IBK챔버홀에서 개최될 이번 ‘아티스트 라운지’에는 첼리스트 심준호, 반현정, 이경준, 이상은이 연주자로 나선다.

바흐 칸타타 중 ‘양들은 한가로이 풀을 뜯고’를 비롯해 피첸하겐의 ‘콘서트 왈츠’, 몬테베르티 오페라 ‘포페아의 대관식’ 중 ‘그대를 보오’ 등을 연주한다.

아티스트 라운지는 ‘일상 속 클래식’을 키워드로 예술의전당이 지난 2014년 시작한 콘서트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열린다. 연주자들이 직접 곡을 해설하고, 가격도 다른 공연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