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재원, 두산과 3년 총액 19억원 FA계약 체결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

도쿄 12.1℃

베이징 2.1℃

자카르타 28℃

오재원, 두산과 3년 총액 19억원 FA계약 체결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00122081700007_01_i_P2
오재원이 22일 서울 잠실구장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계약을 한 뒤 전풍 대표이사와 악수하고 있다. /제공=두산 베어스
자유계약선수(FA) 오재원(35)이 원소속구단 두산 베어스와 3년 간 동행을 이어간다.

두산은 22일 “FA 오재원과 계약 기간 3년에 계약금 4억원, 연봉 3억원, 옵션 6억원 등 총액 19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오재원은 2004년 두산에 입단해 2019년까지 16년 간 두산에만 몸담은 프랜차이즈 스타다. 오재원은 2015시즌 뒤 생애 첫 FA 자격을 얻었고 두산과 4년 38억원에 계약했다.

두 번째 FA 계약도 소속팀을 지키며 2022년까지 두산에서 활약할 수 있게 됐다.

오재원은 지난 시즌 타율 0.164로 부진했다. 그러나 두산은 오재원의 반등을 믿고 팀의 상징성과 리더십을 높이 사 계약을 체결했다.

오재원은 “기쁘다. 주장으로서 올해에도 책임감을 갖고 후배들을 이끌겠다”면서 “개인 성적도 끌어올려 한국시리즈 2연패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