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혁통위, 2월 중순 통합신당 출범…“공관위원장 김형오로”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4℃

베이징 7.6℃

자카르타 29.6℃

혁통위, 2월 중순 통합신당 출범…“공관위원장 김형오로”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박형준<YONHAP NO-2906>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2월 중순 통합신당 출범을 목표로 한 신당 로드맵을 22일 발표했다.

혁통위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직후 공개한 로드맵에 따르면 혁통위는 이달 30일까지 통합 관련 상황을 취합하고, 31일 통합 결과 1차 대국민 보고를 할 예정이다.

이어 내달 초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를 출범하고, 중순에는 통합신당을 출범한다는 일정표를 내놨다.

다만 통합신당을 창당하더라도 4·15 총선 전까지는 당 지도부를 공식 선출하기는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일단 선거대책위원회 중심으로 당을 운영하고 총선에 대비할 방침이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총선 전까지는 공식 지도부 구성을 위한 전당대회가 어렵다”면서 “선거대책위원회 중심으로 당을 운영해 모든 역량을 승리를 위해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 이후 당헌·당규를 손보고 이에 따라 전당대회를 열어 지도부를 구성, 당을 정상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혁통위는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통합신당의 공관위원장을 맡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동시에 통합신당 창당 이전에라도 총선 공천 작업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박 위원장은 “김형오 위원장이 통합신당의 공관위원장을 맡는 데 큰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통합신당의 공관위 출범 시점에 대해서는 “통합신당 (출범) 이후로 미뤄질 수는 없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김형오 위원장과 물밑 소통이 된 것이냐는 질문에 “여러 형태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어떤 경우에도 공관위가 지분공천 등을 해선 안 된다는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혁통위는 혁신·국민 눈높이·공정·필승 등을 통합신당 공천의 4대 원칙으로 제시했다. 또한 공관위 구성 시 시민사회단체의 의견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혁통위 회의에서는 한국당의 공천 컷오프 원칙을 수용하자는 의견, 우세 지역에 청년·여성을 우선 배려하자는 견해 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전날 통합신당 합류 의사를 밝힌 원희룡 제주지사가 참석했다.

원 지사는 “통합의 방향은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 떠난 중도보수층,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非文)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양당 협의체가 가동된 데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불만도 터져 나왔다.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말기를 바란다. 출마하는 순간 개혁은 끝난다”면서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면 시민단체는 혁통위에서 철수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상훈 한국당 의원은 “우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면서 “혁통위가 대통합의 구심점이고 플랫폼이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도 “아프게 찔렀다”면서 “(기득권을) 내려놓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