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종교계 소통 이어가…“정치, 싸우는데 열심…원위치로 돌아가야”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이낙연, 종교계 소통 이어가…“정치, 싸우는데 열심…원위치로 돌아가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전 총리, 원불교 교정원장 방문<YONHAP NO-2774>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원불교를 방문해 오도철 교정원장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전날에 이어 22일에도 종교계와의 소통 행보에 나섰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흑석동 원불교소태산기념관을 방문해 오도철 교정원장을 만났다.

오 원장은 이 자리에서 “사회 지도자들이 사심을 내려놔야 한다”면서 “텅 빈 마음이 생겨야 전체를 바라볼 수 있는 시야와 안목이 열리고 화합된다”고 말했다.

오 원장은 이 전 총리에게 백차를 대접하며 “찻잎을 따서 자연 상태에서 차를 내는 것으로 원래 자연이 가진 순수함의 의미한다”면서 “처음 정계 입문해서 갖고 있던 초심을 일관되게 쭉 갖고 가는 모습이 좋아 보이기도 하고 앞으로도 그런 마음으로 큰 꿈을 이루시라”고 했다.

또 다식을 가리켜 “가루가 뭉치려면 반드시 꿀이 들어가서 버무려져야 맛을 내고 진가를 발휘한다”면서 “정치하시는 지도자들도 꿀과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싸우는 일에 열심히 하다 보니까 국민이 오히려 정치로부터 더 불안을 느끼고 미래를 더 걱정하게 되는 것 같다. 선거가 가까워지면 평소보다 더 거칠어진다”면서 “꿀의 역할로 정치가 해야 할 원래 위치로 돌아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2년 원불교 최고지도자가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덕도 없고 능력도 모자란 사람이 너무 오래 했다’고 말한 것을 거론, “다른 분야에도 자신을 낮추는 것이 스며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원불교 건물 밖으로 보이는 한강 경치를 바라보며 “여기에 터를 잡으신 게 대단한 안목”이라면서 “처음에는 험지였을지 모르는데 험지가 경치는 좋다”고 했다.

그는 방명록을 써달라는 요청에 “백수가 무슨”이라면서 “종교가 통합을 위해 애써주신 것에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과 오찬을 하며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이 전 총리는 그동안 거주해온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은 시기를 두고 의혹 보도가 나오자 페이스북에 직접 ‘부동산중개소가 올린 매매정보화면’을 공개했다.

이 전 총리는 “작년 12월 11일 아파트를 팔려고 내놓았지만 거래 문의가 없고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전세를 놓았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면서 “기자로 일하던 1999년 이 아파트(전용면적 25.7평, 조합주택)를 분양받아 지금까지 살았다. 곧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