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향군 “호르무즈 파병 결정 적극 환영”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향군 “호르무즈 파병 결정 적극 환영”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익과 동맹정신 존중한 최선의 선택"
호르무즈 해협 파병 관련 브리핑하는 정석환
정석환 국방정책실장이 21일 국방부에서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결정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은 22일 정부가 고뇌에 찬 결단을 통해 호르무즈 파병을 결정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향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이번 파병 결정은 국익과 동맹정신을 존중한 최선의 선택”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향군은 “지난 13일 성명을 통해 ‘국익과 동맹정신에 입각해 파병문제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며 “혈맹인 미국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동맹정신에 따라 어떠한 방식으로든 우리가 참여하는 것은 동맹국으로서 기본적인 도리”라고 설명했다.

또 향군은 “호르무즈 해역의 주변국에는 한국 국민 다수가 거주하고 있고 한국행 원유의 70% 이상이 수송되는 해상통로로 봉쇄될 경우 중동에 거주하는 우리 교민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에 크나큰 악영향을 미치게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향군은 “정부는 독자파병에 따른 위험성에 대비해 관련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해 우리 파병 장병들의 안전과 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