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 “군 제대 후 복귀작, 부담 있다”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8.6℃

베이징 7.2℃

자카르타 28℃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 “군 제대 후 복귀작, 부담 있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더게임, 옥택연 'MBC의 희망'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옥택연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더 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이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이하 ‘더 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려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장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죽음을 보는 예언가 김태평 역의 옥택연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능력이 있어서 자신의 인생관이 어두울 수 있지만 그것을 극복하는 밝은 모습을 지닌 캐릭터다. 죽음이 보이지 않는 서준영(이연희)을 만나며 일어나는 일에 대해 그려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옥택연은 “군대 복귀작이기도 해서 큰 부담을 느끼고 있지만 열심히 하고 있다”고 각오도 덧붙였다.

한편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그리고 이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다.

2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