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능력·민주주의·공정 없는 현 정부, 총선에서 바로 잡아야”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안철수 “능력·민주주의·공정 없는 현 정부, 총선에서 바로 잡아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실련 방문한 안철수 '부동산 문제 논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대담’을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22일 문재인 정부에 대해 “능력이 없고, 민주주의가 없고, 공정이 없는 ‘3무(無) 정부’라고 생각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현 정부는 여러가지 경제문제에 대해서는 아마추어이다. 또 진영 논리 때문에 자기 편은 무조건 맞고 상대편은 무조건 틀리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모든 불공정을 책임지고 해결하고 제도화해서 없애야 할 책임이 정부에 있는데 그런 것들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세 가지 모두 바로 잡는 것이 이번 총선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안 전 대표는 부동산 가격 폭등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가 아닌 불로소득을 위한 부동산 투기는 망국의 지름길”이라며 “정부는 선거 이후로 변화를 미루지 말고 지금이라도 실행할 수 있는 정책을 실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 전 대표는 ‘정부가 지금이라도 실행할 수 있는 정책이 무엇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분양가 상한제’를 언급했다. 그는 “현 정부에서는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선거 이후로 미루고 있는데, 이를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 경실련의 입장이고 저도 거기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또 보수진영의 통합 논의 등 향후 행보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우선 ‘무엇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그것을 하기 위한 어떤 형태가 필요한지를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이제 귀국한 지 이틀 반 정도가 됐다. 그동안 고민한 부분들을 하나씩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 있다”고 했다.

한편 경실련 측은 이날 안 전 대표에게 “이번 총선이 투기와 부패를 조장하는 세력을 싹 쓸어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부동산 투기하는 사람은 공천하지 말고 부동산 투기를 몰아낼 수 있는 정책을 공약에 담아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