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톡] ‘더 게임:0시를 향하여’ 이연희 “시청률 대박이길…책임감 생겨”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현장톡] ‘더 게임:0시를 향하여’ 이연희 “시청률 대박이길…책임감 생겨”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더게임, 이연희 '매력적인 미소'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이연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더 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이연희가 시청률에서 ‘대박’이 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이하 ‘더 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려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장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중앙서 강력1팀 형사, 데스크 반장 서준영 역의 이연희는 “이제는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을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며 “전에는 시청률 욕심은 없었고 봐주시는대로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연희는 “이번 ‘더 게임’은 정말 책임감 있게 ‘잘 됐으면 좋겠다’ ‘대박 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든다. 더 욕심이 난다. 첫 방송도 많은 분들이 시청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연희는 “마지막 드라마는 ‘더 패키지’이지만 사전 제작이었기 때문에 마지막 드라마 촬영은 여진구와 함께 했던 ‘다시 만난 세계’였다. 어떻게 하다 보니 다음 작품을 하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쉬지 않았고 라디오 DJ나 예능에 출연하면서 연기적인 도움이 될만한 무언가를 하려고 했다. 그런 활동들이 저에게는 힐링도 되고 리플래시도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그리고 이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다.

2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