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이낙연에 총선 공동상임선대위원장·종로 출마 공식 제안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7.2℃

베이징 2.9℃

자카르타 27.4℃

민주당, 이낙연에 총선 공동상임선대위원장·종로 출마 공식 제안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총선 후보자 교육연수 참석한 이낙연 김두관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김두관 의원(가운데) 등이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이날 이 전 총리에게 이같이 제안했고,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이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역시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면서 “당연직으로 이 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을 하고 이 전 총리와 함께 하는 투톱체제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직책이기 때문에 오늘 제일 먼저 제안했고, 설 전에는 이 전 총리의 확답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설이 지난 이후에는 공동 선대위원장급을 비롯해 주요 기구를 가급적 이른 시일 내 발표하면서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이 전 총리에게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함으로써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가 기정사실화됐다. 앞서 이 전 총리는 내달 초 종로로 이사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전 총리가 유력한 당의 대선후보 중 한 분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할 때 상대 후보가 누군지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종로에 출마시키는 게 좋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