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F블랙코미디 연극 ‘지구를 지켜라’ 2년만에 재공연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SF블랙코미디 연극 ‘지구를 지켜라’ 2년만에 재공연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0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월 7일~5월 31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
ㅇ
연극 ‘지구를 지켜라’ 출연 배우들.
장준환 감독의 SF 블랙코미디 영화(2003)를 무대로 옮긴 연극 ‘지구를 지켜라’가 2년 만에 돌아온다.

외계인으로부터 지구를 구하겠다는 ‘병구’와 병구에게 외계인으로 지목돼 납치된 ‘강만식’, 병구를 돕는 ‘순이’, 병구와 순이를 쫓는 ‘추형사’를 둘러싼 이야기다.

마음속 상처를 안은 병구와 상처의 원인을 제공한 강만식의 심리 게임이라는 원작 구조를 차용해 영화가 보여준 긴장을 유지했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오픈형 원세트와 조명은 시간과 장소, 인물의 심리상태까지 표현하며 만화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끌어낸다.

2016년 초연부터 작품과 함께한 만식 역 김도빈과 멀티 역 육현욱, 2017년 재연 때 합류한 병구 역 박영수가 다시 같은 배역으로 출연한다. 병구 역에 배훈·황순종·이태빈·김지웅이, 만식 역에 양승리, 이지현, 채진석이 새로 합류했다. 순이 역은 조인·김벼리가, 김철윤·김의담은 추형사 등 1인 10역을 연기한다.

3월 7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