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성수 “기업은행장, 노조측과 대화하고 있어…갈등 빠른시일내 해소 기대”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은성수 “기업은행장, 노조측과 대화하고 있어…갈등 빠른시일내 해소 기대”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위_200102_시무식_PR_003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출처=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기업은행장에 대한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과 관련해 빠른 시일내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22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진행된 ‘은행권 포용금융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답변했다.

은 위원장은 “기업은행 사측과 은행장, 노조위원장하고 대화를 하고 있는 걸로 안다”며 “가급적이면 빨리, 설 전에 끝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제가 당사자가 아니라 일방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그런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기업은행 노조 측은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을 ‘낙하산 인사’로 규정하고 반대 입장을 지속해오고 있다. 지난 3일 취임한 윤 행장은 노조의 출근 저지로 인해 20일째 본점 출근을 하지 못하고 있다.

윤 행장도 이날 행사를 마치고 노조와 대화를 나누고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같이 얘기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또 이날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채용비리 관련 1심 선고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데 대해 “아직 확정판결 전”이라며 “신한은행 주주, 이사회가 여러가지 상황을 다 생각해서 거기에 맞는 결정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열린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관련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