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연희x옥택연,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택한 이유는(종합)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11.4℃

베이징 5℃

자카르타 24.8℃

이연희x옥택연,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택한 이유는(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더게임, 이연희-옥택연 '다시 만난 커플'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이연희-옥택연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더 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옥택연과 이연희가 오랜만에 만났다. 두 사람에게 남다를 복귀작이 될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죽음’에 관련된 이야기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22일 첫 방송될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이하 ‘더 게임’)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그리고 이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다.

이연희는 3년 전 드라마 ‘더 패키지’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이며 옥택연은 군 제대 후 처음으로 택한 복귀작이다. 두 배우는 ‘더 게임’의 대본에 이끌려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연희는 첫 방송에 앞서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더 게임’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연기할 서준영 형사는 범죄자의 심리, 범행 동기에 초첨을 맞춰 사건을 파고드는 인물이다. 피해자 가족, 유가족의 마음을 헤아리려고 노력하는 인물이기도 하다”라며 “대본을 4회까지 봤는데 다음 회가 너무 궁금할 정도로 재밌었다. 전체적인 스토리도 탄탄했고 제가 맡은 역할도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어려운 역할이지만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밝혔다.

30대가 되어서 사회적인 문제들에 더욱 큰 관심을 가지게 됐다는 이연희는 “우리는 겪지 않았지만 우리가 겪게 될지 모르는 그런 사건들이 있다. 사고가 일어나서 떠나보낼 수밖에 없는 가족들의 슬픔, 그런 것에 공감을 갖게 되고 바라보게 되고 그런 다큐멘터리에도 관심을 갖게 되더라”라며 “그런 와중에 ‘더 게임’을 제안 받고 대본을 보면서 제가 관심을 가진 부분들이 잘 표현돼 있다는 게 느껴졌다. 사건이 터지고 끝나는 게 아니라 그 사건으로 인한 상처들,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남겨진 사람들과 죽음 때문에 싸워야 하는 시선들 그런 부분들이 궁금했는데 이런 것들이 잘 표현돼 있는 작품이라서 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포토]MBC '더게임' 제작발표회
옥택연(왼쪽부터), 장준호 감독, 이연희, 임주환 /사진=정재훈 기자
군 제대 후 ‘더 게임’으로 복귀하게 된 옥택연은 사람의 눈을 보면 죽음의 순간을 보게 되는, 죽음의 예언가 김태평을 연기한다. “제대 후 복귀작이라 부담이 크다”고 밝힌 옥택연은 “처음에 대본을 받고 4회까지 읽었는데 ‘이 작품을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회 엔딩마다 끝맺음이 굉장히 다음을 궁금하게 만들었다”며 “전작인 ‘싸우자 귀신아’에서는 가볍게 풀어낸 이야기들이 많았지만, ‘더 게임’은 죽음을 다루는 만큼 무게를 가지고 표현하려고 한다. 남아있는 사람들에게 남은 의미, 심리를 헤아리는 게 ‘싸우자 귀신아’에서 했던 것과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소지섭이 소속된 배우 기획사 51K로 이적한 옥택연은 “배우 기획사다 보니 연기나 대본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는 게 차이점이 있더라. 피드백이 있어서 좋았다”며 “군대에 있는 동안 다른 사람들과 생활하다 보니 내가 가지고 있던 고정관념도 많이 깼다. 그래서 연기에도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영화 ‘결혼전야’로 만나기도 했던 옥택연과 이연희는 반가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연희는 “당시에는 짧게 함께 했었다. 그럼에도 동갑이다 보니 편하게 촬영했던 것 같다. 옥택연 씨는 워낙 훌륭한 배우다. 그래서 이번 드라마에서도 함께 좋은 시너지가 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컸다”며 “또 같이 하게 돼 너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옥택연은 “이연희가 ‘결혼전야’에서는 나를 버리고 가버린다. 이번 ‘더 게임’에서는 커플이 맺어지게 된다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준 뒤 “서로 의지하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 한 번 호흡을 맞췄다 보니 서로에 대해 의견을 수용하고 내는 것 자체가 긴장되지 않고 서로 잘 받아준다”고 화답했다.

국과수 법의관 구도경 역의 임주환은 남다른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법의관으로서 힘든 건 많이 없었다. 죽어있는 시신을 해부하는 의사다. 생명을 살리는 의사는 아니기 때문에 연기를 하는데 있어서 감정적인 부분이 힘들진 않았다. 디테일하게 대본이 써져있다. 작가님의 글이나 토시 하나가 살짝만 바뀌어도 뜻이 바뀐다. 디테일한 심리가 쓰여져 있다”며 “대본에 쓰인 그 심리를 감독님은 두세겹 더 까낸 부분으로 말한다. 이중적인 연기를 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서 알맞게 소화하는 게 힘들었다. 배우로서 직업에 위기를 느낄 정도였다. 여태까지 쌓아온 것들이 탄로난 느낌의 작품이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장 감독은 “장르물이라고는 이야기 하지만 장르물에 국한되는 작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람을 다루고 죽음을 다루는 것에 있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삶에 대한 질문을 하게 되는 작품이다. 사건이 일어나면서 에피소드에 대한 재미도 있겠지만 가해자가 꼭 가해자인가, 피해자는 영원히 피해자인가에 대한 질문을 할 것 같다. 관계가 정복되고 변화가 일어나고 사람들의 판단, 심리 변화 등이 어떻게 이어지는가가 관전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꼽았다.

2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