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흥민, ‘골 침묵’깨고 8경기 만에 득점포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손흥민, ‘골 침묵’깨고 8경기 만에 득점포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0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ritain Soccer Premier League <YONHAP NO-3758> (AP)
손흥민 /AP연합
손흥민(28·토트넘)이 긴 골 침묵을 깨고 2020년 첫 골을 수확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지난해 12월 8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넘는 드리블로 만들어 낸 ‘원더골’ 이후 7경기에서 골을 추가하지 못하며 애를 태웠던 손흥민은 오랜만에 득점을 추가하며 마음 고생을 씻었다.

손흥민은 전반 38분 알리의 첫 골 장면에서 기점 역할을 하며 득점에 힘을 보탰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손흥민이 흘려준 공을 세르주 오리에가 낮은 크로스로 연결했고, 이를 알리가 골대 앞에서 밀어 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라이언 세세뇽이 맥스 에런스의 발을 걸어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키커로 나선 테무 푸키의 슛 방향을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잘 읽었지만, 막지 못하고 결국 동점 골을 내주고 말았다.

손흥민은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오리에-지오바니 로 셀소로 연결된 공을 알리가 슈팅한 것이 상대 선수를 맞고 크게 굴절되며 위로 떴고, 골 지역 왼쪽의 손흥민이 머리로 밀어 넣어 다시 앞서가는 골을 터뜨렸다.

이후 토트넘은 추가 골을 뽑아내지는 못했으나 손흥민의 결승 골을 잘 지켜내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