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선, 다보스포럼서 ‘자상한 기업’ 주요사례 전파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7.8℃

베이징 4.6℃

자카르타 27.4℃

박영선, 다보스포럼서 ‘자상한 기업’ 주요사례 전파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21일부터 열린 2020년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했다./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4차산업혁명시대 각 산업과 정부가 직면한 주요 도전이 무엇인지?’를 주제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 선진제조 및 생산(AMP) 이사회에서 한국의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자상한 기업’이 큰 관심을 받았다.

23일 중기부에 따르면 박 장관 등 AMP 이사회 참석자들은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프로젝트, 현대차의 부품공급기업 전기차부품 사업전환 프로젝트 등 상생과 포용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자상한 기업의 주요사례를 공유했다.

한국의 자상한 기업의 사례는 이번 다보스포럼의 주제인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당사자들(Stakeholders for a Cohesive and Sustainable World)’과 일맥상통한 점도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을 수 있는 이유이기도 했다.

특히 AMP 이사회 공동의장인 싱가포르 타만 샨무가랏남 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한국의 사례를 언급하면서 “자상한 기업을 전 세계에 적극 홍보해 많은 나라들이 한국의 우수한 정책사례를 배우고, 자국의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AMP가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