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JD파워 인도 신차품질조사서 5개 차종 1위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0.6℃

베이징 5℃

자카르타 26℃

현대차, JD파워 인도 신차품질조사서 5개 차종 1위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베뉴 인도
현대차 베뉴/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인도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을 휩쓸며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최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발표한 ‘2019 인도 신차품질조사(IQS)’에서 베뉴 등 5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이름을 올렸다고 23일 밝혔다.

JD파워의 이번 평가는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판매된 13개 브랜드 총 66개 모델을 대상으로 신차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하는 방식을 통해 구입고객들의 만족도를 조사했다. 점수가 낮을 수록 고객의 품질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JD파워는 모두 7개 차급에서 가장 높은 품질의 자동차를 발표했으며, 이 중 5개 차종의 현대차가 각 차급별 1위를 기록했다.

경차 부문 상트로(54점)를 비롯해 △소형차 부문 엘리트 i20(57점) △중형 부문 신형 베르나(63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 베뉴(52점) △SUV 부문 크레타(63점)가 각각 차급별 최고 품질 차량에 선정됐다.

다른 부문은 △준중형 부문 혼다 어매이즈 △다목적차 부문 마루티 에르티가가 선정되는 등 2개 브랜드만 이름을 올린 것이 전부다.

현대차는 이번 품질 평가에서 5개 차종이 1위를 차지함에 따라 향후 판매와 이미지 제고에 긍적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 현대차가 출시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베뉴가 최고 품질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많은 의미를 두고 있다.

베뉴는 지난해 인도시장에서 총 7만여대가 판매되며 현대차의 인도 전체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최근에는 인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인도 올해의 차’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인도 자동차 산업이 침체된 가운데 신차품질조사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은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품질 향상 활동을 통해 인도 고객들에게 더욱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JD파워가 발표한 미국 신차품질조사에서 제네시스는 전체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가운데 2년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했으며, 기아차와 현대차도 일반브랜드에서 나란히 1·2위 달성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