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영수회담서 민생·경제 먼저 논해야…대통령 답 기다린다”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8℃

베이징 4.6℃

자카르타 29℃

황교안 “영수회담서 민생·경제 먼저 논해야…대통령 답 기다린다”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YONHAP NO-457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자신이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에 대해 “민생문제, 경제에 대한 의제들을 먼저 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의 영수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구체적 내용을 청와대가 물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청와대는 “구체적으로 그런 안을 제시해 오면 내용을 검토한 뒤 야당과 협의해 보겠다”는 입장을 냈다.

황 대표는 “부동산, 일자리, 자영업자 등 국민의 먹고사는 민생 문제, 그리고 경제 위기 대처, 미래 먹거리, 재정 건전성 등 나라 경제에 대한 의제들에 대해 먼저 논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의 답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2019년 한해 경제 성적표를 보니 이제는 이견의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면서 “문재인정권 경제정책은 실패를 넘어서 완패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소득, 성장, 분배, 고용 모두 KO패 당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작년 실질 국민총소득이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면서 “한마디로 국민이 가난해졌다는 얘기이다. 20년 만의 쇼크”라고 했다.

이어 “오직 문재인 정권의 리스크가 가져온 결과”라면서 “세계 금융위기보다 무서운 게 문재인 정권의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작년 경제성장률이 2%로 집계된 데 대해서도 “혈세를 앞뒤 안 가리고 쏟아부어 억지로 만들고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모습이 참 한심하다”면서 “정부 국무회의가 남북 올림픽 개최나 서둘러 의결할 만큼 한가한지 묻고 싶다”고 했다.

황 대표는 검찰 인사 등에 대해서는 “문재인정권의 검찰 장악은 식물검찰 만들기 수준”이라면서 “이제 와서는 검찰총장의 특별수사팀 구성권까지 박탈하겠다고 한다. 국민의 검찰을 친문 세력 앞에 무릎 꿇리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똑똑이 깨우쳐줘야 한다. 법과 정의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특검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 올 수 있다. 그러기에 4·15 총선 승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 심판으로 국민의 여망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