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황교안과 신사적 경쟁 기대…종로출마·공동선대위원장 수락”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0.2℃

베이징 4.8℃

자카르타 30℃

이낙연 “황교안과 신사적 경쟁 기대…종로출마·공동선대위원장 수락”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귀성객들에게 인사하는 이낙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3일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을 제안을 공식 수락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연직으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는 이해찬 대표와 이 전 총리의 총선 ‘투톱 체제’를 구성하게 됐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귀성인사를 한 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날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총리는 “그 두 가지 일을 병행하기는 쉽지 않지만, 영광스러운 책임”이라며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우리가 가야 할 길은 가면서도, 오늘을 힘들어하시고 내일을 걱정하시는 국민이 계신다는 것을 언제나 직시하겠다”며 “그런 국민께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황교안 대표와 빅매치 가능성에 “신사적 경쟁 기대”

이 전 총리는 종로 출마 결심 이유에 대해선 ”당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며 ”숙고한 끝에 받아들이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종로 빅매치 가능성에 대해 “상대 당의 결정에 대해 제가 말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면서도 “제 개인의 마음을 말하자면, 신사적 경쟁을 펼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전국을 돌며 지원유세에 나서야 하는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지역구 선거운동에도 힘을 쏟아야 하는 상황을 어떻게 풀어나갈지에 대한 물음에 ”선거 상황에 따라 최선의 지혜를 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당내 경선과 공천과정이 얼마나 순탄하냐가 선거 초반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준다”며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 공천은 없으나, 규칙과 원칙에 따라 최대한 많이 승복하는 공천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83일 남은 4·15 총선의 의미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는 현직 대통령 탄핵 이후 표출된 국민 요구를 이행해가는 숙제를 태생적으로 안고 출범했다”며 “이번 선거는 이 과제 이행을 앞당길 것인가, 지체되게 할 것인가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귀성인사에 앞서 용산구의 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를 방문해 콜센터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근무환경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전 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지역구 전통시장 등을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하는 등 총선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