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림청, 설 성묫길 내달 8일까지 산림임도 한시적 개방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4.2℃

베이징 8.8℃

자카르타 29.8℃

산림청, 설 성묫길 내달 8일까지 산림임도 한시적 개방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도길
산림임도 길 전경/사진제공=산림청
대전 이상선 기자= 산림청은 ‘설’을 맞아 산림 내에 시설한 임도를 한시적으로 개방해 편안한 성묘를 돕는다고 23일 밝혔다.

임도 개방은 설 명절 연휴를 포함해 다음달 8일까지이며, 각 지역의 실정에 맞게 시장·군수·구청장과 국유림관리소장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다만 적설·결빙 구간, 산림보호구역과 일반 차량의 통행이 어려운 구간은 개방하지 않으므로 지자체 산림 관련부서 또는 국유림관리소로 사전 확인이 필요하다.

산림청 관계자는 “개방된 임도를 이용할 때에도 결빙으로 위험할 수 있으니 통행 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성묘를 마치고 상자와 비닐 등 제수용 부산물을 산속에서 태우는 행동은 큰 산불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절대 금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