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로템, 지난해 영업손실 2077억원…전년 比 적자확대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8℃

베이징 4.6℃

자카르타 27.4℃

현대로템, 지난해 영업손실 2077억원…전년 比 적자확대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4459_71726_438_99_20161030102612
현대로템 로고/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지난해 207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가 확대됐다.

23일 현대로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 2조4959억원으로 전년 대비 3.5% 증가한 반면, 영업손실은 2077억원으로 전년(-1962억원) 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 다만 당기순손실은 2835억원으로 적자 폭이 감소했다.

4분기 실적의 경우 영업손실 74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5.3% 개선됐지만 매출액은 6366억원으로 3.1% 감소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확대와 관련해 주력사업인 철도부문의 적자 확대가 컸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철도부문 영업적자는 2080억원으로 전년(-470억원) 대비 적자가 큰 폭으로 확대됐다. 그 나마 방산부문은 영업이익 90억원으로 29% 증가했고, 플랜트부문은 영업손실 190억원으로 전년(-1640억원) 보다 적자가 감소했다.

현대로템 측은 “철도부문 설계변경 등 추가예산 반영으로 수익성이 둔화됐다”면서 “향후 생산성 향상으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