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 올해 신설 6개 학교 개교 준비 ‘착착’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충남 올해 신설 6개 학교 개교 준비 ‘착착’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충남교육청, 학교 수요 선제 대응으로 최근 16개교 설립 승인 성과
충남 올해 신설 6개 학교 개교 준비 ‘착착’
충남 아산시 인주중학교 현장 사진. /제공=충남교육청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교육청은 오는 3월과 9월에 신설·이전하는 유치원 1곳, 초등학교 2곳, 중학교 2곳, 특수학교 1곳 총 6곳의 개교 준비가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어 과밀학급 해소와 통학 여건 개선에 큰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3월에 개교하는 학교는 모두 5곳이다. 천안 지역은 천안불당유치원 13학급, 특수 2), 특수학교인 천안늘해랑학교 12학급, 두정동과 신부동 일원 공동주택 개발에 따라 문을 여는 천안희망초는 40학급 규모로 문을 연다.

아산지역 인주중학교는 학생들의 건강과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인주면 밀두리 일원으로 이전해 쾌적한 교육환경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안전 통학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통학버스를 임차해 등하교를 지원하고 신호등과 과속 카메라 등을 설치한다.

정산중, 장평중, 청남중 등 청양 산동지역 소규모 중학교 3개교를 통합해 정산면 역촌리 일원으로 이전해 개교하는 정산중학교(기숙형)는 농촌 지역 교육경쟁력을 강화하고, 학생 원거리 통학 문제 등을 해결하게 된다.

9월에는 천안 불당동 일원 아산배방지구 개발에 따라 가칭 천안호수초등학교가 34학급 규모로 개교한다.

학교신설 승인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충남교육청은 이들 학교를 포함해 16개 학교 신설을 최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로부터 승인받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학생 수 추이를 분석해 종합적인 계획을 수립하는 등 과밀학급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처한 게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충남교육청은 학교 신설 승인에 만족하지 않고 개교 6개월 전에 행정직원을 미리 발령해 개교 초에 발생할 수 있는 업무 부담과 혼란을 예방하고, 급식실 조기 완성과 시험가동, 교수학습 물품 완비, 교실환경 구축 등을 체계적으로 진행해 학생과 교직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종신 학교지원과장은 “택지개발사업과 산업단지 조성, 공동주택 개발에 따른 학생유입이 많은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에 2022년까지 16개교를 설립할 예정이며, 31개교는 택지개발사업 진척도에 따라 학교 설립 일정을 조정해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