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인천공항 ‘우한 폐렴’ 대응현장 점검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8℃

베이징 12.9℃

자카르타 27.6℃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인천공항 ‘우한 폐렴’ 대응현장 점검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해 ‘우한 폐렴’의 대응현장을 점검했다.

보건복지부는 23일 박 장관이 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해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각국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을 검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중국을 비롯해 태국, 일본, 대만, 미국까지 확산되고,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격상하고 총력 대응하고 있다.

우한시에서 출발한 항공편(주 8회) 입국자 모두를 대상으로 입국 게이트에서 개인별 체온측정 등 검역조사를 하고 있다. 모든 입국자에 대해서는 출발지와 관계없이 입국장에서 발열 감시를 하고 있다.

또한 중국 출·입국자에 대해서는 감염병 정보 제공, 감염병 주의 안내문 배포(출입국 시), 증상 발현 시 신고방법 안내문자 발송(입국 후) 등 예방 활동도 적극 실시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 우한발 항공편 입국게이트 검역 현장 등 현장을 살폈으며, 해외 여행객에게는 감염 예방 안내문을 배포하는 등 홍보활동에 참여했다.

박 장관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중요하다”며 “의료기관에서는 환자의 중국 여행력(歷)을 꼭 확인한 뒤 증상이 있는 경우는 선별진료를 하고,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우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또는 보건소로 신고한 뒤 안내에 따라달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