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설 연휴 철도수송 점검…귀성길 안전 특별 당부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정세균 총리, 설 연휴 철도수송 점검…귀성길 안전 특별 당부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 교통상황 점검 나선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서울역을 찾아 상황실을 살펴보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서울역을 방문해 철도 수송 현황을 점검하고 귀성객들에게 명절 인사를 전했다.

정 총리는 이날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으로부터 설 연휴 특별수송과 안전대책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중앙통제실과 역무실을 찾아 명절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명절마다 국민들의 편안한 고향길을 위해 애쓰고 계신다”며 “이번 연휴에도 국민들이 사고 없이 안전하게 고향에 다녀오도록 그동안 축적된 철도 운영·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23~27일을 특별 수송기간으로 정하고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정부 합동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해 원활한 귀성객 수송과 안전사고 예방에 힘쓸 계획이다. 정부는 이 기간 총 3279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의 경우 연휴가 짧아 하루 평균 이동객은 지난해보다 5.3%(33만명) 많은 656만명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정부는 한국도로공사, 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버스연합회 상황실과 대책본부 간 유기적 협조를 통해 돌발상황에 즉각 대응할 방침이다.

정 총리는 또 이날 서울 중부경찰서와 중부소방서를 차례로 찾아 근무 중인 경찰관과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명절 연휴 빈틈없는 안전 관리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