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한 폐렴 방역 총력전,中 황강도 봉쇄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우한 폐렴 방역 총력전,中 황강도 봉쇄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23. 2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자 600여 명 넘은 듯, 사망도 20여 명 초과할 가능성 커
중국 당국이 마치 들불처럼 급속도로 번지고 있는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이어 인근 도시인 황강(黃岡)도 사실상 봉쇄했다. 어떻게든 죽음의 역병을 퇴치해 G2로서의 위상에 금이 가지 않도록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모양새가 아닌가 보인다. 그러나 상황은 시간이 갈수록 낙관을 불허하는 쪽으로 흘러가는 형국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우한
공포에 질린 후베이성 우한의 시민들. 하나 같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제공=신화통신.
관영 신화(新華)통신을 비롯한 중국 언론의 23일 보도를 종합하면 현재 우한은 완전히 봉쇄돼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무엇보다 이날부터 우한을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가 모두 폐쇄됐다. 대중교통 운행 역시 중지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우한 외곽 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역시 모두 문을 닫았다. 일반 도로는 통행이 가능하나 언제 폐쇄될 지 알 수 없는 형국이다.

이런 상황에서 바로 인접한 인구 600만 명의 도시 황강에 대해서도 극단적 조치가 내려진 것은 하나 이상할 게 없다. 현재 공공 버스와 철도 운행이 중단된 상태에 있다. 극장과 인터넷 카페 등 실내 유흥 시설들 역시 모두 문을 닫으라는 명령을 당국으로부터 받았다. 시민들도 무사하지 못하다. 특별한 상황이 아닌 이상 도시를 벗어나지 말라는 금지령을 하달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중국 위생 당국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쑨춘란(孫春蘭) 국무원 부총리가 우한을 급거 방문한 사실만 봐도 진짜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쑨 부총리는 우한 위생 당국에 폐렴 관련 정보를 숨김없이 공개하고 확산 억제 노력을 기울여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바쁘기 이를 데 없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제네바에서 기자들에게 “중국의 조치는 매우 강력하다. 그러나 국제적 확산을 억제 내지 최소화하려면 더욱 중대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기까지 했다.

현재 환자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23일 오후까지 31개 성시(省市) 중 25개 성에서 모두 600여 명에 가까운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 중 17명은 사망했다. 외국에서는 태국 4명을 비롯해 한국과 일본·대만·미국 각 1명 등 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중국에 바로 인접한 북한은 아직 환자가 발생했다는 얘기는 나오지 않고 있으나 언론이 관련 보도를 시시각각으로 내보내는 등 잔뜩 긴장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