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효진, 댓글 논란 사과→팬 계정 운영자 “다시 대상 받는 날까지 쭉 응원할 것”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18.1℃

베이징 22.8℃

자카르타 28.2℃

공효진, 댓글 논란 사과→팬 계정 운영자 “다시 대상 받는 날까지 쭉 응원할 것”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4.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효진 /김현우 기자
배우 공효진이 댓글 논란 이후 사과문을 발표한 가운데, 해당 팬 계정 주인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공효진을 위로했다.

공효진은 지난 22일 한 팬이 개인 인스타그램에 과거 출연작인 KBS2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의 한 장면을 동영상으로 게재하자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자신의 출연 작품을 부정하는 것 같다"는 따가운 시건과 "별일 아닌데 논란이 심화됐다" 등 갑론을박을 펼쳤다.

논란이 일자 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계정 소유주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해요. 저에겐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 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합니다. 그저 너무 오래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어요.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이라고 해명과 사과의 뜻을 전했다.

공효진이 댓글을 남겼던 인스타그램 계정주는 공효진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공배우님! 먼저 정말 죄송합니다. 본의 아니게 제 계정으로 많은 이슈가 되고, 서로 뜻하지 않은 일들이 부풀려져 확산되어 배우님께 큰 상처가 되지 않았나 싶어 정말 속상하고 죄송합니다"라며 안타까움을 담은 댓글을 남겼다.

이어 "보내주신 댓글에는 오해 없이 이해했고, 앞으로는 좀 더 배우님이 좋아하시는 쪽으로 응원하자고 생각했고요. 계정을 잠시 멈춘 것은 듯하지 않은 오해가 확산되거나 양산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하였습니다. 다른 팬들이 오해하시는 부분인 것 같아 말씀드립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말 오랜 팬이고 진심으로 공효진 배우가 20년 뒤 40주년이 되어 다시 대상을 받는 그 날까지 응원하겠습니다. 끝으로 제 계정으로 인해 많은 논란이 되어서 공 배우님과 다른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요"라며 공효진은 향해 변함없는 팬심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