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태원 SK 회장, 다보스포럼에서도 “사회적 가치 고도화” 역설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최태원 SK 회장, 다보스포럼에서도 “사회적 가치 고도화” 역설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3.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 회장, 다보스포럼 공식 패널 참가는 두 번째
SK. ,시내에 부스 마련해 사회적가치 활동 전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측정을 고도화해 이해관계자 가치를 극대화해 나갑시다.”

최태원 SK 회장이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 중인 제50회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아시아 시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주제로 열린 세션에 패널로 참석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주주만이 아니라 고객·종업원·협력업체·지역사회·정부 등 이해관계자의 공익을 추구하는 것을 뜻한다.

이날 최 회장은 “기업 경영의 목표와 시스템을 주주에서 이해관계자로 바꾸는 것은 선택이 아닌 의무가 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 회장은 “재무제표를 통해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듯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성과를 키워가야 한다”면서 “특히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측정기법을 확보해야 사회적 가치를 제대로 된 방향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최 회장은 2013년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 사회문제 개선과 참여를 유도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번 강연을 통해 최 회장은 그 후 7년간 SK가 시도한 방법과 성과, 시사점을 소개해 관심을 모았다.

SK는 인센티브 지급을 위해 사회적 가치를 제대로 측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자체 측정방법을 개발한 뒤 2014년 사회적기업, 2018년부터 SK관계사를 대상으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왔다. 또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표준화된 측정모델 개발을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 세계 4대 회계법인, 글로벌 기업들과 비영리법인 VBA를 구성해 공동 협력하고 있다.

또한 SK는 사회적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한 뒤 이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를 시행하고 있다. 시행 결과 인센티브를 받은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의 증가 속도가 매출액 증가 속도보다 20% 정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최 회장은 “SK 구성원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사회적 가치 추구에 공감하고 동참하면서 사회문제 해결의 범위와 크기가 확장되는 긍정적 변화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극복해야 할 난제도 많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측정의 객관성과 신뢰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를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더 많은 기업과 이해관계자들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측정에 동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최 회장은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방법론도 제시했다. 최 회장은 “빅 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하면 고객 개개인이 중시하는 사회문제를 더욱 세밀히 파악하고 개인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투자자도 투자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정교하게 측정, 평가하는 방식으로 투자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최 회장의 제언은 이번 다포스포럼의 주제인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구축할 새로운 방법론으로 조명 받으면서 패널 토론에서 큰 주목을 끌었다. 최 회장이 다보스포럼에 공식 패널로 참석한 것은 이 번이 두 번째로 포럼측에서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고 실천하는 경영가로 최 회장을 초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노 켄지 NHK 미주 총국장 사회로 진행된 이날 세션은 양극화와 불평등 연구로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조지프 스티글리츠 컬럼비아대 교수, 아시아 금융 전문가 로라 차 홍콩증권거래소 회장, 환경문제 개선에 앞장서 온 코쿠부 후미야 마루베니 회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SK는 최 회장이 참석한 세션 외에도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다보스 시내에 SK 라운지를 만들어 SK가 추진해 온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을 전시했다. SK가 다보스에서 별도의 홍보 라운지를 개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올해 다보스포럼에는 최재원 SK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도 참석해 최 회장과 함께 글로벌 기업인과 네트워킹을 하면서 성장동력원 발굴에 나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