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토브리그’ 설연휴 결방…박은빈부터 김기무까지 최강프런트 ‘눈길’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4.4℃

베이징 5℃

자카르타 32℃

‘스토브리그’ 설연휴 결방…박은빈부터 김기무까지 최강프런트 ‘눈길’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4.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124스토브리그_프런트 열전
스토브리그
‘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윤선우-김도현-김수진-박진우-윤병희-김기무가 드림즈의 최강 프런트로 열일 중이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와 단단한 톱니바퀴처럼 환상적으로 맞물리는 배우들의 호흡으로 수도권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 19%를 돌파하는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박은빈은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 조병규는 운영팀 직원 한재희 역, 윤선우는 전력분석팀 데이터 분석가 백영수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터. 김도현은 전력분석팀 팀장 유경택 역, 김수진은 마케팅팀 팀장 임미선 역, 박진우는 홍보팀 팀장 변치훈 역, 윤병희는 스카우트팀 팀장 양원섭 역, 김기무는 스카우트팀 차장 장우석 역으로 극에 쫀쫀함을 부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1회에서는 드림즈가 국내로 전지훈련을 떠난 가운데, 연습경기에 프런트들이 총출동하며 활약을 예고했던 상황. 갈수록 끈끈해질 동료애를 자랑할 드림즈 프런트들의 열일행보를 정리해봤다.

◆<백단장의 좌청룡&우백호> 운영팀 : 이세영(박은빈) & 한재희(조병규)

드림즈 프런트 중 백승수(남궁민) 단장과 가장 많은 것을 공유하는 운영팀 이세영, 한재희는 다방면에서 백단장의 오른팔, 왼팔이 되어 든든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난항을 겪던 선수들 연봉협상에서 이세영은 숨겨놨던 ‘사이다’ 면모를, 한재희는 묵직한 단호함을 뽐내며 일당백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것. 또한 백승수 복귀를 위해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동생 백영수 취업 비리 누명을 벗긴 이세영과 전지훈련 전 왼손 투수 허진욱(하수호)을 영입하기 위해 위험한 공사판에서도 설득을 이어간 한재희의 나노 열연은 ‘모범직원’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실적으로 백단장에게 힘을!> 전력분석팀 : 백영수(윤선우) & 유경택(김도현)

전력분석팀은 드림즈 ‘브레인’답게 실적으로 그 힘을 보여주며 백단장의 탄탄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다. 백승수 동생이자 야구 커뮤니티에서 로빈슨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했던 유명 칼럼니스트인 백영수는 드림즈 전력분석팀 데이터분석가로 채용되면서 능력을 입증했다. 유경택 역시 전력분석에 있어 통계로 야구를 분석하는 ‘세이버매트릭스’를 등한시했던 것에서 벗어나 백영수와 힘을 합쳐 독창적인 전력을 세웠고, 이는 ‘2차 드래프트의 승리자’로 드림즈를 각인시키는 쾌거를 이뤘다.

◆<백단장을 향한 현실 직언 투하> 마케팅팀: 임미선(김수진)

마케팅팀 팀장 임미선은 드림즈에서 오래 일한 베테랑으로 파격 행보를 일삼는 신임단장 백승수에게 현실적인 직언을 아끼지 않았다. 30% 삭감된 연봉 총액으로 인한 방출명단이 오자, 잘생긴 선수의 방출을 반대하며 “아니, 유니폼 판매량이 4위에요. 주전 선수도 아닌데. 강한배 나가면 티켓 판매량 뚝 떨어져요. 왜 그런 표정으로 봐요. 흙 퍼다가 야구 하는 줄 아나봐. 우리 프로야구에요”라는 말을 던졌던 것. 거기에 ‘비활동 기간 훈련’과 관련된 인터뷰에서 실책 영상을 보여준 백단장을 책망하며 “기분의 문제죠! 얼마 안 있으면 전지훈련 가기 전에 내년도 달력 촬영, 팬 사인회까지 있는데 선수들이 그거 보고 협조 안 해주면 단장님이 책임지실 거예요?”라는 현실고증다운 멘트로 ‘옳은 말 대잔치’의 주역임을 확인시켜줬다.

◆<빠른 처세로 백단장 행보에 받침돌 역할> 홍보팀: 변치훈(박진우)

홍보팀 팀장 변치훈은 듬직한 외모와는 다른 빠른 행동력으로 백단장의 돌직구 행보에 든든한 받침돌 역할을 하고 있다. 길창주(이용우) 인터뷰를 악의적으로 편집했던 김영채(박소진)에게 즉각 정정을 요구하고, ‘비활동 기간 훈련’과 관련한 김영채의 인터뷰를 거절했다는 사실을 발 빠르게 알리며 백단장의 여론몰이에 힘을 실어 줬던 것. 극의 감칠맛을 드리운 변치훈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백단장의 개혁 도움& 카리스마 발산 기회 제공> 스카우트팀: 양원섭(윤병희), 장우석(김기무)

스카우트팀 팀장 양원섭과 차장 장우석은 인간 백승수의 모습을 끌어내며 극의 강약조절을 해내고 있다. 팀원일 당시 아웃사이더 같은 모습으로 자신만의 철학을 보였던 양원섭은 스카우트팀에 복귀한 후 용병으로 길창주를 뽑으려는 백승수의 전략에 코치진의 원성이 이어지자, “야구 못해서 욕먹는 건 안 무섭구요?”라는 일침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백승수의 개혁에 힘을 보탰다. 거기에 장우석은 고세혁(이준혁)에게 몰래 정보를 빼돌려 백승수의 갇혀있던 ‘카리스마’를 발산시켰던 것. 텀블러를 툭 치며 조근조근하게 “알잖아!”라는 말을 던진 백승수의 포스는 강렬함을 폭발시켰다.

제작진은 “박은빈-조병규-윤선우-김도현-김수진-박진우-윤병희-김기무는 어느새 진짜 가족 같은 친밀함과 팀워크로 찐득한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라며 “거친 야구판에서 활약하는 프런트들이지만 촬영 현장에서 만큼은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이 넘친다. ‘스토브리그’ 12회에서도 백단장을 든든히 보좌하는 프런트들의 대활약이 있을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스토브리그’ 12회는 설 연휴 이후 오는 3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